본문 바로가기

2021/11

대천해수욕장/2021-11-29 철지난 바닷가를 걸어보았다. 한창 때 직장 연수원이 있던 대천은 해마다 휴가지였고 추억도 많은 곳이라 가끔 들러 보는데 10여년만에 가 보아도 그 바다는 달라진게 없는듯 주변에 건물이 많아지고 짚라인,레일바이크가 생긴 것이 변화라면 변화다. 너른 하늘과 바다만 바라 보아도 속이 시원한 아침 (집에서6시에 출발,서해고속도로까지 정체극심,ㅠㅠ 새벽시간도 이동하는 차량은 엄청났다) ▼클릭하면 큰사진이 됩니다. 더보기
핑계김에/2021-11-28 젊은이들 살아가는 방법은 우리와 참 다르다. 커피 한 잔 들고 다니는 것은 일상 카페에 앉으면 케이크 한 조각은 필수. 커피믹스면 됐지 전국이 카페로 변하고 있는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 이것은 노땅이라는 증거. 하긴 커피 한 잔이 밥 한 끼 값이고 빵 한 조각이 또한 밥 한 끼 값이니 절약을 미덕으로 살아온 우리는 그 지출이 편할 리 없다. 날 사랑하는 공주가 보내 준 커피 쿠폰 한 장 물론 우리 동네에도 있지만 그 핑계로 핫플레이스라는 곳을 찾아 송탄까지 갔다. 작은 수목원처럼 꾸며진 뜰 봄이었다면 옆에 있는 오래된 백목련 나무와 배꽃이 어우러져 더 아름다울 것 같았다. 따뜻한 커피 두 잔, 케이크 한 조각 너른 룸에 앉고 보니 집에서 마시는 것 보다야 훨 ~~ 좋고 말고다. 뜰 한 바퀴 돌고 주변에.. 더보기
거지도 선 볼 날 있다는데/2021-11-27 날이 추워지고 대비 해 지난해 입던 옷을 꺼내 입고 거울 앞에 섰는데 20여 년 만에 만난 친구처럼 낯설고 이게 정녕 내 옷이었던가 싶다. 세월이 변덕인지 내 마음이 변덕인지 모를 일이다. 이번에 딸이 다녀갈 때 장모님 용돈이라고 사위가 쥐어 준 게 있겠다 (질러버려? 때 맞춰 나갈 곳이 있는 것도 아닌데? 아냐 ,그냥 가지고 있으면 생활비에 들어가 배추가 될지 콩나물이 될지도 모르잖아~ 언젠 이거 믿고 살았나?) 마음속에서 수많은 생각들이 뒤섞여 한 마디씩 거드는 것 같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문득 어머니의 한 말씀이 떠 올라 집을 나섰다. 거지도 선 볼 날 있다는데 또 알아? 나에게도 중요한 자리에 입고 갈 일이 생길지??? 그리하여 생일쿠폰 보내 준 옷 가게에 가서 세일한다는 유명 연예인 모델이 .. 더보기
팔달문 /동남각루 /2021-11-27 수원 남문시장에 볼일 보러 갔다가 장 본 물건들이 무거워서 화성을 돌아 볼 계획은 포기하고 시장 근처의 두 곳만 폰으로 찰칵! 더보기
초겨울의물향기수목원/2021-11-25 가을은 물에 빠졌고 겨울이 자리했다. 찬바람이 다 떨구어 낸 빈 가지들 사이로 드러나는 파란 하늘 긴 겨울의 서막 잘 지내야 할 날들... 벌써 한 해의 끝자락에 와 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왕참나무는 어찌나 멋진지 갈 때마다 안아보고 올려다보고... 은사시나무와 메타세콰이어 둘이 키재기 하던 어느날 메타의 끝자락이 부러지고 이젠 나란히 커가고 있다. 참느릅나무 자화상인듯 ^^ 낙우송 네 그루 잎이 거의 떨어졌다. 청설모 숨겨 둔 먹이로 식사 중 ^^ 더보기
공주 마곡사/2021-11-24 몇 해 전인가 그때도 흐린 날 나섰다가 뜻하지 않게 갔던 곳. 오늘도 역시 예정에 없던 길 사찰 곳곳이 보수공사중이었다. 많은 이들의 소원지는 경내를 가득 채우고 작은 돌탑마다 바램 가득한 것이 느껴지니 나는 그들의 끄트머리에서 마음속으로 기도를 ... 짧은 겨울 해는 오후시간 이미 산그림자 길어 어두운 느낌마저 든다.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공주마곡사 /군산은파호수공원 (daum.net) 공주마곡사 /군산은파호수공원 눈이 쌓인 산사 앞 내 물결은 잔잔히 일고 해탈문을 오가는 딱새 한 마리 고요를 깨운다. 흐린하늘 눈발이 날릴듯 내려 앉지만 긴 겨울의하루일뿐 ~~ 8926 blog.daum.net 더보기
가을 그림자/2021-11-25 겨울이 되었지만 아직 남아 있는 작은 꽃들... 미련이 남아 있는 것이 내 마음 같구나. 되새 무리들도 보이고 밀화부리도 온 것 같고 숲은 새로운 식구들을 맞아 또 분주하다. 해국 잎이 단풍처럼 곱다. 제비꽃 찔레는 봄인듯 씩씩하고 개나리도 한 송이 ^^ 낙우송 기근 더보기
면암 최익현선생사당(모덕사) 최익현선생의 위패가 모셔진 곳 慕德祠 충남문화재 자료 152호 조선후기 애국지사인 면암 최익현선생의 위패를 모신 사당 항일정신과 독립정신을 기리기 위해 1914년 창건하였다.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청양의 관광지도에 반영 사진 아주 멋지기에 찾아 갔는데 수초들이 많아 원하는 만큼은 아니되고... 더보기
청양 천장호출렁다리/2021-11-24 우리나라 여기저기 앞 다투어 최장 길이를 갱신하며 설치하는 출렁다리 깊고 깊은 산속에 왜 출렁다리가 필요한 것인지 의구심은 여전하지만 바다를 보러가던 길에 핸들을 반대편으로 돌린 까닭에 출렁다리를 건너게 된 것이다. 가끔 갈림길에서의 선택이 상상 초월하는 길로 안내할 때면 그게 인생이려니... 하고 만다. 엄마가 계셨다면 고맙습니다 저를 이세상에 있게 해 주셔서~~라고 감사인사를 하고 싶은 날이다. (귀 빠진 날이니까)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더보기
서랑저수지/2021-11-23 눈도 눈 같이 오지 않으면서 하늘만 무겁다. 저수지 바람은 볼이 아리고 나 보다 놀란 오리 떼는 하늘로 날아 오른다.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더보기
내 마음/2021-11-23 영하의 날씨 찬바람이 스며든다. 내 맘은 아직도 베개에 얼굴 묻은 채 단꿈을 꾸고 싶은데... 잠시 내려 간 주차장에서 빨갛게 익은 남천이 날좀보소 ! 종일 뜸 들이더니 오후 5시 30분 눈발이 날리기 시작한다. 밤사이 많이 내리면 내일 일정에 차질이 생길 것 같아서 걱정일세 ^^ 눈 오는 저녁은 일찍 어두워진다. 안으로 들여놓은 화분은 봄날인 듯 ~ 더보기
바람이 가는 길 /2021-11-22 앞 산에 나무들이 바람길을 더 많이 냈는지 오늘은 방향도 없이 바람이 많이 붑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