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산이야기

동네 장날

728x90

꼬마들을 부르는
작은 바이킹

어떤아이는 울고 어떤아이는 더 타겠다고 떼쓰고 그러지만

바라보는 나의 마음은 어떤 모습이라도 예쁘기만 하다.

 

728x90
728x90

'오산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1  (0) 2020.06.07
맑음터공원  (0) 2020.06.04
음력 4월 12일 달  (0) 2020.06.03
낮달과노을  (0) 2020.06.01
장미정원  (0) 2020.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