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향기수목원

2022-11-26/물향기수목원의 주말 사색하기 좋은 수목원의 늦가을 풍경 낙우송의기근 더보기
2022-11-26/물향기수목원의 주말 집에 있어 봐야 게으름만 늘고 또 나의 정원(?)으로 달려간다. 새소리 가득하고 바람시원하고 내가 좋아하는 숲이 있으니... 감국 구절초 돌단풍 명자꽃 용버들 은사시나무 대왕참나무 독일가문비나무 백목련 금송 버들참나무 겨우살이 노랑텃멧새 청설모 더보기
2022-11-25/금요일의 물향기수목원 앙상한 가지 사이로 보이지 않던 하늘이, 건너편 풍경이 들어옵니다. 주변인들의 마음도 가끔 이렇게 잘 보였으면 좋겠다 생각하며 천천히 걸어 봅니다. 온갖 새 소리, 딱따구리 나무 쪼는 소리가 바람소리보다 크게 들립니다. 여유롭게 그동안 스쳐 지나갔던 나무들을 살펴보게 되는 것이 요즘입니다. 하루도 아름답지 않은 날은 없습니다. 감국이 아직 피어 있어요. 제비꽃은 생명력이 상한 식물이지요. 아직도 양지쪽엔 많이 피어 있습니다. 토끼풀 꽃도 보입니다. 민들레는 사철 식구 늘리기를 하는 것 같아요. 남방부전나비 한 마리 파르르 날개를 떨고... 이제 끝물이다 하면서 다가 섭니다. 회잎나무 낙우송이 물들었네요^^ 백목련은 벌써 꽃눈을 키우고 있습니다. 스트로브잣나무도 아름드리이고 신갈나무 겨울 눈이 도드라져 보.. 더보기
2022-11-23/물향기수목원이 겨울문턱2 나뭇잎 떨어지니 나뭇가지들이 그대로 드러나 다시 올려다보게 된다. 한 자리 지키며 의연한 모습으로 서 있는 아름드리나무 한번씩 안아보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아직도 남아 있는 메타세쿼이아의 붉은 잎이 너무나 아름다워서 서성이게 되는 아름다운 길이 좋다. 참느릅나무 수령을 알 수 없게 하늘에 닿아 있다. 대왕참나무 안개나무 은사시나무 백목련나무 팽나무 들메나무 은사시나무+메타세콰이아 대나무 곰솔(해송) 햇살 좋은 오늘 무지개도 걸렸다. 낙우송 잎이 거의 다 떨어졌다. 사계절 어느때 찾아 가도 좋은 수목원 ^^ 더보기
2022-11-23/물향기수목원의 겨울문턱1 낙엽은 다 지고 시기적으로 겨울이 온 것 같아 김장도 해 넣었고 수목원을 한 바퀴 돌아보려 내려갔다. 의외로 날씨가 포근해서 관람객들은 즐겁게 걷고 있었다. 간간이 보이는 단풍잎도 반갑고 새들의 지저귐과 남은 낙엽 지는 소리가 사락사락 들리는 한가로운 수목원 여유 속에서 행복을 느낀 시간이다. 노랑무늬사사 참마 서양민들레 해국의겨울잎 으아리씨앗 고사리삼 갯기름나물(방풍) 가일라르디아(인디언국화) 흰뺨검둥오리 더보기
2022-11-17/겨울로 가는 길 2 겨울로 가는 물향기수목원의 풍경들 더보기
2022-11-17/겨울로 가는 길1 사흘 사이에 수목원은 겨울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징검다리 건너온 듯 변해버린 풍경. 미리 알고 있던 일들도 내 앞에 오면 가끔 당혹스럽듯 그런 느낌이다. 이제 긴 겨울만 남아 있는 거야? 정말? 동백과 극락조화 (온실속에서) 새박 더보기
2022-11-14/깊어진 가을 물향기수목원 날씨:흐림 (월요일) 토요일에 가을비가 많이 내린 후 단풍잎은 거의 떨어지는 추세다. 가을이 이렇게 떠나다니... 아쉬움은 해마다 더한 듯싶다. 어느 곳으로 걷든 나를 위해 펼쳐 놓은 레드카펫 인양 설레게 한다. 더보기
2022-11-11/늘 가는 곳 물향기수목원 매일 가도 수목원이 그리 좋으냐 물으신다면 당연히 YES! 이제 단풍도 꼭대기는 말라가고 땅에 내려 앉은 잎들이 수북하게 쌓여간다. 그래도 다 예쁘고 대견하다. 한 해가 가고 있다. 내마음은 뒷걸음질 치는데... 주말은 서울에도 가야하고 수목원은 이틀 결석해야겠다. (내일 날 잡아 가족모임을 하기로 했다. 손녀도 ,외손자도 다 안아볼 수 있는 날이다. 11일은 우리 집 보물 딸의 생일이다. 멀리 살고 있으니 미역국 끓여 들고 갈 수도 없고 만나서 맛난것 먹기로 했다. 금요일은 딸의 생일 일요일은 내 생일 ㅎㅎ 달력에 동그라미를 크게 그려 볼까 보다. 내일 만나면 칼국수 사드릴게요! 아들 의 한 마디에 난 칼국수 끊었다. 오래 씹을 수 있는 것 먹자 했더니 네네 알아 모실게요. 장난 좀 칠랬더니 엄마 화나.. 더보기
2022-11-10/목요일의 물향기수목원2 단풍구경 ^^ 더보기
2022-11-10/목요일의 물향기수목원 1 떠나는 가을 미련이 남아 또 단풍나무길을 서성인다^^ (사랑하는 아우들 평안 팀 수목원에서 번개모임) 진달래의 단풍이 두 가지 색이다. 더보기
2022-11-09/안개 낀 아침 물향기수목원 아침 짙은 안개 수목원에 들어서니 분간이 안된다. 몽환적인 분위기 이런 날은 흔치 않다. 또 다른 느낌의 수목원 풍경이다. 요즘은 폰만 들고 다니다 보니 무거운 카메라 들려면 꾀가 난다. 폰으로 이정도면 크게 어색하지는 않은 것 같으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