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향기수목원

물향기수목원의 아침 /2022-06-09

728x90

새소리 가득한 수목원 

산수국도 한 두송이씩 피어난다. 

푸른색으로 숲이 채워지면 

또 다른 그리움으로 여름도 깊어가겠지. 

(폰으로)

 

서양톱풀(야로우)

란타나

꽃창포

엘레강스옥잠화

털중나리

매자기

수국

가래나무

숲 길을 걸으며 

728x90
728x90

'물향기수목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국의 계절이 온다/2022-06-13  (0) 2022.06.13
물향기수목원2022-06-10  (0) 2022.06.11
아침 산책/2022-06-08  (0) 2022.06.09
빛나는 아침/2022-06-07  (0) 2022.06.07
가뭄과더위속의 수목원/2022-06-03  (0) 2022.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