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떠나는 가을/수원화성

 어제는 가을 소나기가 내렸고

오늘 화성이나 주변 공원의 풍경은 많이 달라 보였다.

많은 나뭇잎이 떨어지고 단풍나무는 더 붉게 빛난다.

쾌청한 날씨 어디를 봐도

어디를 걸어도 상쾌한 날씨

가는 가을이 아쉽기만 하다.

 

 

 억새바람은 더 희게만 느껴진다.

 

 

 

 

 

 

 

 

 

 

 

 

 

 

 

 

 

 

 

 

 

 

 

 

 

 

 

 

 

 

 

 

 

 

 

 

 

 

 

 

 

 

 

 

 

 

 

 

 

 

팥배나뭇잎은 용연위에 조각배가 되었다.

 

 

 

 

 

뽕나무

 

 

중국굴피나무

 

백목련나무

 

 

 

 

벚나무

 

화살나무

 

산수유나무

 

 

 

담쟁이

 

 

 

돌단풍

 

민들레

 

용머리

 

 

감국

 

 

천일홍

 

페어리스타

 

포인세티아

 

루스쿠스

 

실유카

 

 

은행잎의 노랑색이 눈 부시다.

 

 

 

 

 

휘리릭 ~

떠나는 가을

아쉬운 시간들 ~

 

 

9135

728x90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원 축만제(서호)  (0) 2017.11.12
경기상상캠퍼스  (0) 2017.11.12
장안공원의 가을   (0) 2017.11.09
장안문에서 화서문까지   (0) 2017.11.07
만석공원  (0) 2017.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