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산이야기

고인돌공원 장미뜨레/2022-06-06

벼르고 벼르던 비는 

오전에 조금 오더니 

오후가 되니 하늘이 높다. 

오는 김에 더 좀 왔으면 얼마나 좋을까

 

비 개었으니 

물방울 맺힌 장미라도 보려고 또 장미원으로...

그 사이 바람이 물방울은 거의 다 털어내서 비 온 뒤라는 게 실감 나지 않았다. 

안 쓰던 미러리스 카메라 가볍기에 들고 나가 써 보니 또 적응이 잘 안 된다.ㅜㅜ 

폰으로 풍경 찍고 

미러리스에 50mm 단렌즈로 장미 찍고 아쉬운 대로 잘 놀고 올라왔다. 

 

♥클릭하면 큰 사진이 됩니다. 

 

 

'오산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의 장미뜨레/2022-06-09  (0) 2022.06.09
늘 가는 곳/2022-06-07  (0) 2022.06.08
고인돌공원 장미뜨레/2022-06-06  (0) 2022.06.07
동네화단에서 /2022-06-05  (0) 2022.06.06
장미뜨레/2022-06-04  (0) 2022.06.04
뜰을 가꾸는 할머니/2022-06-03  (0) 2022.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