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2022-08-18/퇴촌 율봄식물원

728x90

일 년에 몇 차례 셋 째 시누님을 모시고 나들이를 하는데
올해는 괜시리 바쁘기도 하고 코로나로 찾아뵙지를 못하다가
오늘 잠시 다녀 오게 되었다.
가까운 식물원에 들러 걷기 힘들어하시지만 천천히 한 바퀴 돌아보고
동생과 기념사진도 찍어 드리고 했더니 참 좋아하신다.
영정사진도 찍어 주라 하셔서
날 잡아 놓은게 아니니 안 된다고 하니 박장대소하신다.
살아 있음이 좋은거고 자주 뵙지고 말씀드리고
점심식사 같이하고
남들처럼 카페에도 들러 차도 마시고
강바람 쐬며 드라이브도 했다.
행복하다 해 주시니 우리 마음도 더 감사한 하루^^


개인이 가꾸어 온 수목원
아기자기하고 예쁜 뜰이 있다.
봄이면 더 아름다웠을듯 ~~

누군가에게 내가 해 주고 싶은 말인 동시에
내가 듣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강가 찻집에서

728x90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08-25/산청 수선사  (12) 2022.08.25
2022-08-22/한강선유도공원  (28) 2022.08.22
2022-08-15/화성우리꽃식물원  (22) 2022.08.16
2022-08-06/탄천에서  (0) 2022.08.06
2022-07-31/평택 만기사  (14) 2022.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