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정송강사 그리고...농교 /어린시절의기억 無心川

보탑사를 돌아보고 나오는 길

祠에 들렸다.

 너무 흐린 날씨, 내리는 비...

사당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했다.

 

 

정철 묘소로 올라가는 길 입구의 감나무

 

 

 

농교에 잠시 들렸다.

사진을 남기기엔 적당하지 못했지만

까마귀들은 영화속 주인공처럼 농교를 건넜다.

 

 

 

 

 

 

냇가에 서있는 겨울나무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농교에서 돌아 나오며 청소년야영장 을 한바퀴 돌아 보았다

백로들이 이리날고 저리날고...

예쁘게 담아 보고 싶은 우리맘은 아랑곳 없이 날개짓이 바쁘다.

 

 

 

 淸州에 도착

참 오랫만에  어린시절을 떠올리며 無心川을 찾았다.

어릴적의 모습은 다 사라지고 하상도로가 나 있고 정비가 돼 있었다.

백로며 원앙,물떼새,오리등.... 많은 새들이 놀러와 있었다.

 

 서문다리.

일제시대때 놓아졌다고 한다.

우리엄마가 어린 나를 달랠 때 많이 쓰셨던 레파토리.

너의 엄마는 서문다리아래서 엿장사한다고...

그래서 어린날 그말이 정말인가 찾아 나서보고 싶었던 간절함도 있었다. ㅎㅎ

 

 

 날씨가 좋았다면 얼마나 더 좋았을까?

내 기억을 업그레이드 시킨 오늘

친구들이 있어 고맙고 든든했다.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문방조제 가는 길  (0) 2007.12.23
공세리성당  (0) 2007.12.23
진천 보탑사  (0) 2007.12.17
용주사 /화성시  (0) 2007.12.03
심복사 /평택  (0) 2007.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