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용주사 /화성시

어둠은 한가지로만 표현 되는 줄 알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둠에도 조금씩 다른 빛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겨울에는 꽃이 피지 않는 줄 알았다.

그러나...

돌틈 사이에 핀 아주 작은 꽃은

어둠이 한가지색으로만 표현 되는줄 알던 우매한 사람에게

희망처럼 겨울에도 꽃이 피는 것을 알게 했다.

 

봄까치꽃은 초록으로 겨울을 이겨내고 있으니

작은 풀꽃 한포기에서 난 겨울 속에 든 봄을 본다.

희망이란 그런것이다.

나를 살게 하는 힘 ~

 

 

 

 

 

 

경내를 가득 채웠던

나뭇잎들과, 여름날의 매미 소리는 간곳 없고

작은 새소리들만 들린다.

 

 

 대웅보전

 

 

 

 

범종각

 

부모은중경탑

 

 

 

겨울에 꽃을 피운 벼룩나물

 

봄까치꽃의 겨울모습

 

 

 

 

예불을 드리고 나오면서...

 

 

보이지 않는 길이지만

앞으로 걷는다.

낯선길이겠지만

꼭 내가 찾이야 할 그 무엇이 있기에...

 

 

3553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송강사 그리고...농교 /어린시절의기억 無心川  (0) 2007.12.17
진천 보탑사  (0) 2007.12.17
심복사 /평택  (0) 2007.12.02
휴일 아침/영흥도  (0) 2007.11.25
안성 칠장사  (0) 2007.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