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만석공원/우리집 뜰

 

 

서울 모처에 다녀 오는 길에

긴장도 풀겸 만석공워네 내려

호숫가에 부는 바람을 맞으리라 했다.

어제 내린 비로 습기가 많은 바람속에 더위가 훅~ 느껴진다.

그늘 벤취에서 잠시 쉬다가 돌아오니

뜰에 심어 놓은 꽃들이 피어있다.

 

 

 

 

후숫가 갈대숲에선 개개비 여전히 울어대고

연잎은 이제 열심히 자라고 있는 중 ^^

 

 

 

 

물닭이 어느덧 성조가 다 되었다.

 

 

 

아직도 어미는 맘이 안 놓이는지 꾹꾹 새끼들을 부르는 것 같았다.

 

 

 

 

 

왜가리의 느긋함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가이즈카향나무

 

 

장미들

 

 

 

 

 

 

 

우리집 화단에 처음 핀 채송화

 

 

씨앗 나눔으로 처음 꽃 핀 백일홍

 

길가에 아무렇게나 나서 치이는 것을 옮겨 심었더니 꽃이 피었다.

가일라르디아.

9231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