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수원화성 / 푸른연가

 

창룡문 쪽으로 가는 길

비탈진 공터는 푸른별이 쏟아진듯 수레국화가 가득 피었다.

시기를 조금 놓치긴 했지만

앞에 서고 보니 그리움의 물결처럼 느껴진다.

한참을 꽃밭에서 놀다가 화성을 걸어 돌아 오는 길

햇살은 따갑고

그늘에 앉으면 바람이 시원해 집으로 돌아 오기 싫을 정도였다.

개양귀비도 더러 피어나고 여기저기 꽃이 보이는 것이 더위를 잠시 잊게 해 주는 주말이다.

 

 

 

수레국화

 

 

 

 

 

 

 

 

 

 

 

 

 

 

 

큰금계국

 

 

 

안개꽃

 

 

쑥부쟁이

 

 

 

샤스타데이지

 

황금달맞이

 

 

찔레장미

 

 

장미

 

 

개양귀비

 

 

 

 

 

 

 

 

 

가일라르디아 (천인국)

 

 

 

지느러미엉겅퀴

 

 

메꽃

 

 

 

 

 

개망초

 

 

 

수련

 

 

물칭개나물

 

 

 

창룡문

 

동북공심돈

 

 

동북포루

 

 

 

방화수류정과용연

 

 

 

 

방화수류정

북암문

 

 

 

 

 

 

 

9233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