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향기수목원

2023-05-03/초록숲이 춤을 춘다 (수요일)

기온이 오른다는 예보에 

어제보다 가벼운 차림으로 수목원을 향했다.

싱그러운 바람이 다가온다. 

초록도 눈이 부신 5월이다

오동나무꽃은 향기를 날리며 지는 중이고

튤립나무 꽃 피었으니 워낙 키가 커서 올려다만 본다.

다 참견하며 말 걸어주고 싶지만 내 마음이 바쁘다.

나의 놀이터인 수목원은 오늘도 맑음

많은 이들이 행복하고 감사하는 그런 장소이길 바란다.

꽃받이

꽃마리

민백미

은방울꽃

대극

개갓냉이

정향풀

빈카

하루 한 송이씩 꾸준히 피고 있다.

붓꽃

청화쥐손이

애기똥풀 

좀씀바귀

서양민들레

주름잎과 벼룩나물

 

냉이

선씀바귀

쥐오줌풀+흰나비

노랑꽃창포

개발나물

얇은잎고광나무 

암술대에 털이 없는 것이 포인트

청괴불나무

포포나무

붉은병꽃나무 

댕강나무

미스김라일락

올괴불나무열매

매실 

많이 자랐다.

공조팝나무

죽단화

이팝나무

둥근잎말발도리 

곧 필 것 같다.

괴불나무

가래나무

해당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