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향기수목원

가을 그림자/2021-11-25

겨울이 되었지만 

아직 남아 있는 작은 꽃들... 

미련이 남아 있는 것이 내 마음 같구나.

되새 무리들도 보이고 밀화부리도 온 것 같고 

숲은 새로운 식구들을 맞아 또 분주하다. 

 

 

해국 잎이 단풍처럼 곱다.

제비꽃 

찔레는 봄인듯 씩씩하고

개나리도 한 송이 ^^

낙우송 기근

728x90

'물향기수목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추워/2021-12-01  (0) 2021.12.01
초겨울의물향기수목원/2021-11-25  (0) 2021.11.27
가을의 끝자락/2021-11-17  (0) 2021.11.18
가을이 간다/2021-11-14  (0) 2021.11.15
2021-11-11/물향기수목원  (0) 2021.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