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常

차 한 잔도 예쁜 곳에서/2022-04-18

728x90

가끔 딸아이가 

커피 쿠폰을 보내준다. 

어떤 선물보다 반기는 걸 아는 모양이다.

그중에 송탄에 핫플레이스로 떠 오르는 투썸(평택 석정점)에 가는 것을 좋아하는 나. 

내 마음 아실 이, 한 솥밥 먹은 지 40여 년 되니 생각이 업그레이드된 것 같다. 

 

커피집은 이미 사람들이 안팎으로 자리하고 있다. 

일단 옆의 배 과수원과 뜰을 돌아보며 여유를 부린다. 

목련 여러 그루는 꽃 진지 오래지만 새 잎도 예쁘다. 

 

커피와 케이크 한 조각 

남의 편은 이 맛난 것은 비싸냐고 묻는다. 

몰라요~ 이런 거 비싸서 심장 약한 나는 못 먹는댔더니 

당신 귀한 따님이 보내 준걸로 먹는 거라우~!

아니 아무개는 다녀 가지도 않았는데 언제 이런 걸 보내준겨?

아이고 이 아날로그 아저씨 좀 보소.

온라인 시대에 쿠폰으로 날려 주지 꼭 들고 와야 한답디까? 

 

♥클릭하면 큰 사진이 됩니다. 

 

 

운용 매화(가지가 구불거리는 모습이 구름 속을 날아오르는 듯하다고)라는

팻말을 달고 있었는데 

한 나무에 흰색과 분홍색 꽃이 피고 있어 신기했다.

내 눈엔 매화라기보다 잎을 보니 도화가 맞을 것 같다. 

 

 

 

노란목련

만병초

튤립

향기별꽃

황금조팝나무

목련

배나무

돌아 오는 길에 동네 공원에서 ^^

황매화

명자꽃

서양자두

728x90
728x90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 새로운 시작/2022-05-02  (0) 2022.05.02
아침 창가에서/2022-04-25  (0) 2022.04.25
삼월 열 엿샛날 달/4022-04-16  (0) 2022.04.16
macrolens를 꺼내다/2022-04-11  (0) 2022.04.11
주말은 집콕!/2022-04-03  (0) 2022.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