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常

삼월 열 엿샛날 달/4022-04-16

728x90

거실 불을 끄고 보니 밖이 환하다.

삼월 열 엿샛날(음력) 달이 떴다.

그러고 보니 어제가 보름이었구나. 

 

큰언니:난 언제 죽더라도 삼월 보름 날 죽었으면 좋겠어

 

작은언니:언니 그건 왜?

 

큰언니:춥지도 덥지도 않은 딱 좋은 때니까 내가 죽어도 산 사람들 힘이 덜 들 것 같아.

 

작은언니 :그래도 그렇지 왜 하필? 내 생일에 죽는다 하신단 말이요?

 

생전에 그러던 큰 언니는 

그때도 춥지도 덥지도 않던 가을날에 영면에 드신 지 20년이 되었다. 

 

매년 삼월 보름만 되면 두 언니 생각을 해 본다. 

어제 놓친 보름달을 오늘에야 담아 본다.

코로나로 작은언니 뵌지도 오래되었다. 

 

 

 

 

 

728x90
728x90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창가에서/2022-04-25  (0) 2022.04.25
차 한 잔도 예쁜 곳에서/2022-04-18  (0) 2022.04.19
macrolens를 꺼내다/2022-04-11  (0) 2022.04.11
주말은 집콕!/2022-04-03  (0) 2022.04.03
스톡(Stock.비단향꽃무)  (0) 2022.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