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어머님의 49제

 떠나면 사흘만에 옛사람이 되어

그리움 마저 깊은 곳에 숨게 되나 봅니다.

 

시리도록 파란 하늘

죽산산성 아래 작은 절 성은사에 모여

극락왕생을 빌었습니다.

생전에 못 다한 효도는

남은 우리들이 화목하게 살아가는 것으로 대신해야겠지요.

맑은 하늘을 보니

극락 가는 길을 잘 찾으셨을 것 같습니다.

 

 

 

 

 

 

 

 

 

비우고 살아라

나누며 살아라

그리고...

웃으며 살아라...

 

 

 

8051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양 휘~~~ 돌아 보기   (0) 2009.04.06
김제 망해사 /벽골제.  (0) 2009.04.06
설악산 백담사/양양쏠비치  (0) 2008.10.09
오대산에서 가을 향기를...  (0) 2008.10.04
궁평항  (0) 2008.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