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김제 망해사 /벽골제.

 망해사 []

 

만경강 하류 서해에 접하여 멀리 고군산 열도를 바라보며 자리잡고 있는 망해사는 오랜 역사에 걸맞지 않게 규모가 초라한 편이다.

백제 때인 642년(의자왕 2)에 부설거사가 이곳에 와 사찰을 지어 수도한 것이 시초이다.

그뒤 중국 당()나라 승려 중도법사가 중창하였으나, 절터가 무너져 바다에 잠겼다.

조선시대인 1589년(선조 22) 진묵대사가 망해사낙서전(전북문화재자료 128)을 세웠고 1933년 김정희 화상이 보광전과 칠성각을 중수했다.

망해사 낙서전은 1933년과 1977년에 중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ㄱ자형의 이 건물은 팔작지붕이며 앞으로 한 칸 나온 부분에는 마루가 놓여 있고, 그 뒤에 근래에 만든 종이 걸려 있다.

건물의 오른쪽에는 방과 부엌이 딸려 있어서 법당() 겸 요사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진봉산 고개 넘어 깎은듯이 세워진 기암괴석의 벼랑 위에 망망대해를 내려다보며 서 있어 이름 그대로 망해사이다.

주변에는 귀신사금산사, 만경저수지, 백산저수지가 있다. 묘화, 심월 등의 고승이 이곳에서 수도했다고 한다.  

 

수령 40여년의 팽나무가 운치를 더 하고 있다.



 

 

 

 

 

 

 

 

김제 벽골제.

 

우리나라 최대의 고대저수지인 벽골제는

우리 나라에서 축조된 대규모의 저수지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축조시기는《삼국사기 三國史記》와《三國遺事》에

각각 신라 흘해왕(訖解王) 21년(서기 330년)과 20년(서기 329년)으로 기록되어 있어

신라 흘해왕 때 축조된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시기의 김제지방은 백제의 영역이었고, 백제와 신라는 서로 대립하고 있었기 때문에

위의 두 기사는 착오로 인하여 백제의 사실이 신라의 역사에 잘못 기록된 것이거나

아니면 있었던 사실을 기록한 것이 와전된 것으로 추정하는 이론도 있다.

현재 김제시 부량면 신용리에서 월승리에 걸친 약 3㎞에 이르는 제방(두 개의 수문 장생거와 경장거 포함)과

1415년 건립된 벽골제 중수비를 포함하여 1963년 1월 21일에 국가사적 제111호로 지정 관리되고 있다.     

삼국시대 최초 최대의 저수지 전북김제 벽골제 이야기

[출처]

 

 

 

 

 

8055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쪽의 꽃길 찾아 떠나기   (0) 2009.04.06
담양 휘~~~ 돌아 보기   (0) 2009.04.06
어머님의 49제   (0) 2009.01.12
설악산 백담사/양양쏠비치  (0) 2008.10.09
오대산에서 가을 향기를...  (0) 2008.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