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바람따라

인월 부치미네 집

해마다 봄이면

찾아 가고 싶은 곳이 있다

빨간장화가 어울리고 딱새가 찾아 와 노래하는 아침을 좋아하는 친구

그 친구의 뜰엔 항상 넘치는 정이 있다

내 친정 언니 같은 넉넉한 품을 가진 친구

그 친구의 뜰은 매화 향기가 가득 했다.

 

 

인월 부치미네 뜰

 

딱새

 

수선화

 

긴병꽃풀

 

 지면패랭이

 

토종벌들이 사는 곳.

 

매화

 네발나비

 청띠신선나비

 

네눈박이 지킴이

 

맛난 고기를 장작불에 구워 점심...

 

 

 

 

벚꽃철이라 오가는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떠나오는 길

돌아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이것저것 챙갸 한아름 싸준 친구의 마음

난 또 다시 친구를 그리워 하며 한해를 살 것 이다.

늘 그자리, 그마음으로 건강 하게 살자.

 

 

8056

 

728x90

'꽃&바람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원도 횡성  (0) 2009.04.16
망해사와 구례 산동마을   (0) 2009.04.07
남쪽의 꽃길 찾아 떠나기   (0) 2009.04.06
담양 휘~~~ 돌아 보기   (0) 2009.04.06
김제 망해사 /벽골제.  (0) 2009.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