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산이야기

서랑저수지

728x90

장마기간이기는 하지만 오늘은 소강상태

오후가 되니 하늘이 열리고

파란 하늘도 드러난다.

저수지 데크길엔 바람도 시원하여

잠시 걷기에 좋은 곳이었다.

 

개망초

역시 물가에 바람을 타니 더 예쁘다.

 

좁쌀풀

원추천인국

패랭이꽃

족제비싸리

때죽나무 충영

마을 주민 한 분이 산책 나오셨다.

728x90
728x90

'오산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맑음터공원 연꽃  (0) 2020.06.30
오후산책  (0) 2020.06.28
고인돌공원 장미뜨레  (0) 2020.06.25
우체국 다녀 오는 길  (0) 2020.06.23
저녁산책/장미뜨레  (0) 2020.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