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놀이

까마귀 날아도 배는 끄덕 없어

728x90

까만 콩 되어 돌아다니는 나

마치 거울 속에 다른 얼굴 있는 것 같아

귀신이야 소리지를 뻔!

날마다 집에 좀 있지

아침이면 배낭 꾸리기 바쁜이유가 뭐람

도무지 들리지 않는 남편의 한마디

배고프기 전에 한바퀴 돌고 와야

는적대는 오후가 덜 미안해

끄적끄적 하루 일기 적어가며

덕분에 오늘도 운동했다 위로하는 맘이 된다.

없는 체력 땀 흘리니 더 힘은 들지만

어거지라도(억지) 나서지 않으면 무의미한 하루가 되는 일은 두려워~~~

 

728x90
728x90

'글 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09-23/아주 좋은 생각  (0) 2022.09.23
2022-09-22/비취빛 하늘이 좋아  (32) 2022.09.22
2022-07-22/에키나시아 꽃  (0) 2022.07.22
위 아래 구분하기  (0) 2022.07.18
길 위에서 길을 묻다/2022-07-13  (0) 2022.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