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두루미 날다 철원 평야에서 만난 재두루미 그들이 나는 것을 보았을 때 감동은 컸지만 그들의 휴식을 방해 하는 것 같아 참 미안했다. 더보기
청둥오리의 비상 더보기
병아리꽃나무/꽃산딸나무/금낭화 찬바람이 문틈으로 비집고 들어 온다. 춥다는 것 하나 만으로도 마음이 많이 외로워진다. 언제나 이런저런 감정으로부터 초연해질까? 봄이 기다려진다. 병아리꽃나무 꽃산딸나무(서양산딸나무) 금낭화. 사랑 가득, 행복 가득... 더보기
루체비스타(빛의 풍경) 서울시청앞 광장 오후 여섯시가 되니 불이 켜지며 사람들은 환호한다. 스케이트를 타는 젊은 이들은 바삐 돌아가고 나처럼 카메라를 든 사람들은 연심 불빛을 향해 셔터를 누르기 시작했다. 빛의풍경. 아름다움. 웃는 얼굴에 감추어진 슬픔 처럼 오색찬란한 불빛에 가려진 어둠... 추억의 장소 프라자.. 더보기
절대고독/김현승 나는 이제야 내가 생각하던 영원의 끝을 만지게 되었다. 그 끝에서 나는 눈을 비비고 비로소 나의 오랜 잠을 깬다. 내가 만지는 손끝에서 영원의 별들은 흩어져 빛을 잃지만, 내가 만지는 손끝에서 나는 내게로 오히려 더 가까이 다가오는 따뜻한 체온을 새로이 느낀다. 이 체온으로 나는 내게서 끝나.. 더보기
습지도 마를 날 있다. 습지를 가득 채웠던 갈대숲엔 마른 바람이 분다. 철새들은 다시 날아 오고 그들의 언어는 빈 공간을 채운다. 습지도 마를 날 있고 사막에도 비가 올 날이 있다. 그렇게 돌고 도는 것이다. 난 습지에 마른 바람이 부는 것을 보았다. 꿈속에서 처럼 ~ 미국낙상홍 더보기
참 고마운 마음 매듭달 12월이 가고 있습니다. 해마다 살아가는 모습이 크게 다르지 않지만 올해는 비오는 날이 많았던 만큼 우울한 일도 많았던 한해였습니다. 그 습기찬 일상들로 부터 내 마음을 말려 주었던 고향의 좋은 내친구들 그리고 주변인들... 덕분에 살았습니다. 사람들에겐 끝까지 놓을 수 없.. 더보기
너도 슬프니? 너도 울고 있는거야? 넌 왜 슬픈거니? 더보기
눈내린 화성 지금 창밖에는 눈이 내립니다. 얼만큼 내릴른지 모르겠지만 지난해 눈내린 아침에 담은 화성사진을 꺼내 봅니다. 더보기
물참대 /는쟁이냉이 고운 신부가 들고 있는 부케 처럼 숲속에서 화사하게 웃고 있었지. 순백의 아름다움에 해지는 줄 모르고 이제 막 피어나는 네 모습이 안타까워 더 많이 피는 날 곧 다시 오마하고 내려 왔지만 널 다시 만나지 못했다. 새로 오는 봄날엔 다시 갈거야. 그 때 쯤엔 는쟁이냉이도 계곡에 흰눈처럼 피어 나겠.. 더보기
금붓꽃 따뜻한 느낌의 꽃을 만나고 싶은 저녁 산자락에서 해맑은 얼굴로 날 반겨 주었던 금붓꽃을 다시 본다. 아름다운 봄을 만나고 싶다. 더보기
붓꽃 너의 푸른 빛이 좋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