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놀이

2022-09-29/사랑은 무안한 것?

728x90

랑한다고

랑하고 애교 있는 목소리로 말을 해도

근히 까칠한 그는 시큰둥 반응이 없습니다.

안하게 왜 그런데?

아보고 싶고

번이라도 더 손잡고 싶은데

참 쉽지 않네요. 다섯 살 꼬맹이 손자.


할머니 사랑한다 하다가도
순간 오뉴월 감주 변하듯 손끝도 못 닿게 하여 당황스럽게도 하니
사춘기가 왔나 보다고 에미는 말하지만
가끔 난감해질 때도 있습니다.
사랑받는 할머니 되는 일도 쉽지 않네요 ㅎㅎ



728x9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