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놀이

2022-09-30/어영부영 한 세월 가고

728x90

제인 듯 새해에 걸은 달력

 

차 영차 한 해 잘 살아보자 다짐하고

 

지런히 살아내야지 했는데 

 

글어 가는 들판 보며 나를 돌아보니 

 

가지도 제대로 맺어 놓은 게 없어 

 

월 한 두 해 산 게 아닌데 늘 제자리걸음이라 

 

세 밀린듯 무거워지는 마음 

 

끔은 위로 하며 나를 달래는 말 

 

진감래 흥진비래 내 생에 축제일은 아직 남아 있다 고!

 

 

728x90
728x90

'글 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10-14/산 너머 산,물 건너 물  (2) 2022.10.14
2022-10-03/밤 낮 가리며 살기  (20) 2022.10.04
2022-09-29/사랑은 무안한 것?  (0) 2022.09.30
2022-09-23/아주 좋은 생각  (0) 2022.09.23
2022-09-22/비취빛 하늘이 좋아  (32) 2022.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