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향기수목원

초록에 물들다/물향기수목원 5월을 맞은 수목원은 더 푸르러졌다. 소풍나온 어르신들 ,아이들이 많이 찾아 와 더 가득한 느낌이다. 나무마다 꽃들이 앞다투어 피고 버들이나 은사시나무는 꽃가루를 날리고 있다. 그늘도 좋고 햇볕도 좋은 오늘 어제 내린 비 때문인지 고온도 다소 누그러져 걷기에 무리가 없었지만 바.. 더보기
봄날은 간다/물향기수목원 눈 깜짝 할 사이라는 말이 실감나는 요즘이다. 웃을 때도 예쁘고 웃지 않아도 예쁘고 눈을 감아도 예쁜 그대는 꽃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나무에 하얀꽃이 피기시작하면 여름이 시작된다. 어제 비바람이 심하게 불어 꽃들은 지친 모습이었지만 흐린 날씨를 환하게 밝혀주고 있었다. 해님은.. 더보기
성큼성큼 봄이 왔다/물향기수목원 뿌연 먼지로 시야를 가리더니 숨바꼭질하듯 봄이 가까이 왔다. 봄꽃들이 하나 둘 피기 시작해서 개나리는 만발 진달래도 피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현장학습나와 꽃보다 더 고운 얼굴로 미소짓는다. 매일이 정말 아름다운 날이다. 깽깽이풀 얼레지 남산제비꽃 돌단풍 머위 미선나무 복수.. 더보기
수목원에도 봄이 내려 앉았네. 오늘은 영상 18도 오전의 미세먼지는 오후가 되니 바람에 밀려 조금은 달아났다. 하늘도 나무도 물도 모두 봄이라고 속삭이는 것 같은데 꽃을 찾아 나선 진사님들의 눈에는 별것 안 보인다고 하신다. 쉬엄쉬엄 봄을 즐기는 모습 보다는 뭔가 담아야 한다는 조급증을 가지고 수목원을 찾은.. 더보기
바람따라 수목원산책 눈 내린 화성을 돌아보다 내친김에 수목원까지 씩씩한 아우님이 있어 기운 내 따라 간다. 눈은 얼추 녹았고 오후빛은 구름사이로 들락날락 봄바람 쐬는 기분으로 하늘한번 바라보고 새소리 들으며 느긋하게 돌아 보았다. 갯버들이 제일 부지런한 것 같다. 노랑지빠귀로 보이는데 맞는지 .. 더보기
겨울 속의 봄을 찾아서 /물향기수목원 좋은 벗 함깨 할 수 있는 시간있다 하여 데이트겸 카메라 둘러메고 또 찾아 간 수목원 엊그제 다녀 갔는데 겨울에 뭐 볼게 있다구 또 ? 할 수 있겠지만 늘 세상은 변화하고 있고 내 눈에 안 보이던 것들이 새삼 다가오기도 하니 늘 돌아보는 시간은 즐거울수 밖에... 이른 시간에 수목원 도.. 더보기
겨울이그린 그림과 풍경 /물향기수목원 수생식물원이 꽁꽁 얼었다 . 소멸되어 가는 것들도 떠나지 못하고 고립되었다. 그래도 온 세상은 햇살아래 빛나고 있다. 내 눈에 모두가 보물처럼 보인다. 오늘도 이만하면 기쁘지 아니한가! 중대백로 산수국 서양산사 산수유 까마귀밥나무 일부 녹은 물에 반영이 곱다. 수목원 입구에는 .. 더보기
서리내린 아침 /물향기수목원 기온이 영하로 내려간 아침 맑은 햇살에 얼었던 세상이 깨어나고 있다. 일찍 수목원을 찾았더니 하나하나가 보석처럼 빛난다. 단풍잎 하나도 , 얼어서 피어있는 갯 쑥부쟁도 사랑스럽기도하고 안스럽기도하다 살아 가는것들이 아슬 아슬하여자그만 몸짓에도 그만 눈물 어린다바람처럼 .. 더보기
가을이 깊어간다 /물향기수목원 가을이 깊어졌습니다. 숲이 부르는 소리가 들리는지 수목원을 찾아 가을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지요. 소풍 온 학생들도 많고 어르신들 나들이도 많았습니다. 모두 가을 옷으로 갈아 입느라 많이 분주한 숲입니다. 갯쑥부쟁이 개미취 가는오이풀 멕시칸세이지 보리지 체리세이지 산국 .. 더보기
깊어진 가을 /물향기수목원 한가위로 이어지는 열흘간의 연휴이다. 어제 내린 비로 하늘이 맑아 수목원으로 나섰다. 가을꽃들이 깊어진 가을을 노래하듯 맞아주었다. 휴일이라 방문객이 아주 많은 오늘이었다. 구절초 개미취 갯쑥부쟁이 과남풀 용담 누린내풀 산부추 왜승마 풀솜대 여우구슬 개쓴풀 털달개비 꽃향.. 더보기
물향기수목원의 가을/17.09.26 민감하게 느끼지 못하는 사이 우리는 가을속에 풍덩 빠져버렸다. 아마도 꽃들을 보는 일도 머잖아 단풍을 찾아 나서게 될 것이다. 아직은 이마에 땀이 솟는 오늘 수목원을 돌아보는 일은 한나절을 즐겁게 했다. 개미취 키다리가 해를 향해 웃고 >>> 벌개미취와 네발나비 갯쑥부쟁이.. 더보기
가을이 오는 길목 /물향기수목원 움직이기 좋은 계절 일교차는 심하지만 땀이 덜 나니까 활동이 편하다. 일찍 나서서 수목원에 들렀더니 이른시간이라 한가롭다. 생각도 행동도 자유로운 나만의 시간이다. 꽃은 가을꽃으로 바뀌어 가고 풍경은 어정쩡... 단풍은 더 기다려야 한다 금꿩의다리 가는오이풀 로벨리아 마타리.. 더보기